00_63035_1.jpg 첨부 이미지
00_PDS_8144.JPG 첨부 이미지

각궁

유물번호
분류 무구
지정현황 국가지정문화재(국가민속문화재)
연대 조선시대
재질 나무, 물소뿔
크기 길이 127.5cm
00_63035_1.jpg 첨부 이미지
00_PDS_8144.JPG 첨부 이미지
조선시대 고종(재위 1863∼1907)이 사용하던 활이라고 전하며, 당시 활 만드는 장인 장문환이 제작하였다고 한다. 활의 전체길이는 124㎝이고, 오금너비는 3㎝이다.
한국의 전통적인 각궁은 명성이 높고 독특한 자료로 만들었다. 글자 그대로 쇠뿔의 장점을 최대한으로 활용하여 제작한 것으로 한국의 대나무, 물소뿔, 쇠심, 구지뽕나무, 참나무, 화피의 6가지 재료로 구성된다.
이 각궁은 벚나무 껍질로 만든 화피 위에 채색을 하였으며, 시위고리를 거는 새코머리는 가죽으로 감싸서 3가지 색의 천으로 발랐고 그 밑에는 아(亞)자 무늬를 새긴 검정색 종이로 감쌌다. 특히 이 활의 검은색 양 단에 각각 ‘호미(虎尾)’ 및 ‘주연(珠淵)’이라 작은 글씨가 새겨져 있어 특색을 이루고 있는데, ‘주연’이 고종황제의 호이므로 고종의 활이라는 내력을 보여주고 있다.
다음 유물
죽엽문장환도
이전 유물
세총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