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3.PNG 첨부 이미지
슬라이드3.PNG 첨부 이미지
슬라이드3.PNG 첨부 이미지
슬라이드3.PNG 첨부 이미지
슬라이드3.PNG 첨부 이미지

세총통

유물번호
분류 무구
연대 조선시대
재질 금속
크기 길이 13.8cm
지정현황 보물 제854호
전시위치 제1전시실
슬라이드3.PNG 첨부 이미지
슬라이드3.PNG 첨부 이미지
슬라이드3.PNG 첨부 이미지
슬라이드3.PNG 첨부 이미지
슬라이드3.PNG 첨부 이미지
세총통(細銃筒)은 세종 때 만든 휴대용 화기로 길이 13.8㎝, 안지름 0.9㎝, 바깥지름 1.4㎝이다.
모양은 화약을 넣는 약실과 화기의 몸체인 총신 사이에 2개의 마디를 두고 약실 부분은 약간 도톰하게 만들었다. 쇠집게(철흠자鐵欠子)를 이용하여 고정시킨 다음 약실에 화약을 넣고 격목을 막은 후 화살을 넣고 혈선(穴線)에 불을 붙여 발사하였다.
총통 중에서 가장 작은 종류의 화기로, 세종 14년(1432)에 만들었으나 사정거리가 겨우 200보 밖에 되지 않아서 존폐론이 대두되기도 하였다. 그 뒤 1437년 평안도에 많이 보내졌는데, 휴대와 발사가 모두 간편하여 어린이와 부녀자도 쉽게 다룰 수 있었으므로 널리 사용하게 되었다. 또한 적과 싸울 때는 말 위에서 많이 소지하여 연속발사 할 수 있는 장점이 있었다.
아무런 흠집없이 그대로 보존되었으며, 능숙한 공정기법으로 주조된 우리나라 유일의 최소형 총통에 속하는 문화재이다.
다음글
호미각궁
이전글
불랑기자포